question_answer
  • 혼축이석호선생: 크교수의 위엄

  • 혼축이석호선생: twitter.com/DistanceCovered/status/1468206949992968197?s=20

  • 축신왈왈이: ㅋㅋ 저나이에 kom받는 모영감에 위엄

  • 축신왈왈이: 왈왈이 복귀도 빠르넹

  • 축신왈왈이: 안영감 :뉴봇대 잘했어

  • 축신왈왈이: 안영감 : 주말에 벤제마 나올거 같아

  • 혼축이석호선생: 까림은 열심히 회복훈련 중이군요

  • 축신왈왈이: 모영감에 위엄 ㅎㄷㄷ

  • 축신왈왈이: 모영감 : 나인 신경쓰지 않는다 나는 지금 축구를 즐기고 있으며 기분이 매우좋다

  • 경계인: 이제 애도 컸고 마누라도 슬슬 바가지 긁으니까 분유버프 오는것 같음

로그인

취소
  • 로그인을 쉽고 빠르게!

    아래 주소를 북마크하여 접속하면, 별도의 로그인 과정 없이 빠르게 레알매니아를 사용할 수 있어요. (비밀번호 노출 주의!!)

    http://realmania.net/bbs/autologin.php?user_id=내 아이디&password=내 비밀번호

이스코 격노, 감독이 달래기용 투입 ─ 레알매니아
News

이스코 격노, 감독이 달래기용 투입

토티 안녕하세요!
2021.11.22 20:05 · 1691 views

카데나 세르(Cadena SER)와 온다 세로(Onda Cero)는 그라나다전에 이스코와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 사이에 일어난 일을 전했다.

후반 중반경 워밍업을 하던 이스코는 함께 준비했던 카마빙가, 요비치가 안첼로티 감독의 지시로 투입을 준비하고, 자신은 부르지 않자 격노해 코치진에 ‘더 이상 워밍업 안 한다’고 말한 후 벤치에 앉아버렸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안첼로티 감독이 이스코에게도 투입을 지시했고 79분경 카마빙가, 요비치와 함께 그라운드를 밟을 수 있었다. 매체는 이것이 팀이 잘하고 있는 시기에 불필요한 잡음을 만들지 않기 위한 안첼로티 감독의 재치였으며, 그가 왜 마드리드 사령탑에 적합한 인물인지를 보여준 모습이라고 표현했다.

또한 감독 지시를 거부한 이스코에 대해서는 자국 선수인 만큼 여론은 용서할 수 있지만, 세계 어느 구단에서든 쫓겨났을 행동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emoji_emotions좋아요 2명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댓글 22개

최신 뉴스